드래곤 케이브 한국어 위키
Advertisement

스커지키퍼 드래곤(Scourgekeeper Dragon)은 드래곤 케이브 16주년 기념으로 2022년 5월에 등장한 드래곤 중 하나입니다.

구상은 RPG게임에서 등장하는 끝판왕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다른 쌍두룡과 교배를 통해 스커지키퍼 알을 낳는 것이 가능합니다.

같은 16주년 기념으로 출시된 아스트랄로핀, 썬더스노우, 후디드 머클링, 퓨로르 피그미, 파날레아, 파이리키오스 드래곤들과 함께 종별 특수 능력인 모험(Adventure)를 사용해 선택하면 스커지키퍼 드래곤을 동료로 영입할 수 있습니다. 만약 성공한다면 성룡 스커지키퍼가 스크롤에 추가되며 해당 기능을 사용한 드래곤은 영구적으로 모험에서 은퇴한 상태가 되어 비활성화됩니다. 모험이 실패했다면 14일 뒤에 해당 기능을 재사용 가능합니다.

이름은 재앙, 골칫거리를 뜻하는 scourge와 파수꾼, 관리자란 뜻을 가진 keeper란 단어의 합성어입니다.

설명 문구[]

[]

"You feel a clawing dread the closer you get to this egg." (당신은 알에 다가갈수록 두려움이 움켜쥐는 것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해츨링[]

"Aww... It’s a cute baby dragon. It seems to enjoy setting traps for unsuspecting passersby." (어머나…귀여운 아기 드래곤이에요.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지 못한 오가는 이들에게 함정을 놓길 즐기는 것처럼 보이네요.)

성숙한 해츨링[]

(일반 해츨링 공용 설명문 뒤에 아래의 새로운 문구가 추가됩니다.)

"And look! Its gained colorful markings and crystals have started growing along its spine. It must be close to maturing." (그리고 보세요! 다채로운 무늬와 수정이 돋아나 등선을 따라 자라나기 시작했어요. 어른이 될 때가 가까워지고 있나봐요.)

성룡[]

"Scourgekeeper Dragons are a volatile, temperamental breed that burrows down into the earth and creates elaborate, labyrinthian lairs. They are fond of filling their lair with complex traps and dead ends, spreading just enough tempting wealth throughout to lure others deeper and deeper into its dark depths. Their cruel cunning manifests in the form of mana traps, utilizing death mana to create highly corrosive effects that inflict more damage the longer a creature is in contact with it, with one head utilizing life mana to keep the creature alive as long as it pleases. Occasionally, a Scourgekeeper Dragon’s other head will use its time mana to send someone back to the entrance should they get too close to the actual treasure hoard—allowing just enough survivors to escape from their lair for rumors to spread of the wealth and danger that lurks in their burrows. Though they rarely leave their lairs, they have been known to venture forth and decimate nearby settlements, seeking food and riches to add to their hoards. A Scourgekeeper’s ruthless attacks are the stuff of legends; it is said that they themselves are the shadowed manifestation of rage, fear, and despair, and thus attracts many groups of heroes to seek glory and fame by putting an end to their evil."

(스커지키퍼 드래곤들은 땅 밑으로 파고 들어가 정교하고 미궁 같은 거처를 만드는 변덕스럽고 괴팍한 종입니다. 자신의 굴을 복잡한 함정과 막다른 길로 채우는 경향이 있어, 다른 이들을 그 어둡고 깊은 곳으로 점점 더 깊이 끌어들이고자 딱 알맞은 만큼의 매력적인 보물을 뿌려놓습니다. 이들의 잔인한 교활함은 마나 함정의 형태로 구체화되는데, 죽음의 마나를 극도의 부식성 효과를 일으키기 위해 활용하여 생물이 오래 접촉할 수록 더 심한 손상을 가하고 생명의 마나를 응용하는 머리 한쪽이 원하는 만큼 그 생물이 살아있도록 합니다. 가끔 스커지키퍼 드래곤의 다른 쪽 머리가 시간의 마나를 이용해 누군가가 실제로 보물더미에 너무 가까워진다 싶으면 입구로 돌려보내―딱 적당한 만큼의 생존자가 자신의 거처에서 탈출하게 함으로서 굴에 도사리는 부와 위험에 대한 소문을 퍼뜨리게 합니다. 거의 자신의 거처를 떠나지 않지만 밖으로 나가 인근 정착지를 몰살시키며, 제 보고에 더할 식량과 재산을 찾아나선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스커지키퍼의 무자비한 공격은 전설의 소재가 됩니다. 그들 자체가 분노, 공포와 절망을 드리우는 발현이라 전해지며, 그렇기에 많은 무리의 영웅들을 그 악행에 종지부를 찍어 영예와 명성을 얻도록 끌어모읍니다.)

도트[]

알을 뒤덮은 수정이 깨진 틈새로 눈동자가 보이는 식의 묘사입니다.

0단계
1단계
2단계
3단계
4단계
5단계
죽음
Scourgekeeper egg
Scourgekeeper crack 1
Scourgekeeper crack 2
Scourgekeeper crack 3
Scourgekeeper crack 4
Scourgekeeper crack 5
Scourgekeeper dead egg


드래곤 백과[]

현재 드래곤 백과에 정보가 추가되어있지 않습니다. 백과에 새로운 내용이 추가되는 대로 갱신 예정.

외형/기본 구조[]


해츨링 습성[]


성룡의 습성[]


서식지[]


식성[]


원화[]


Advertisement